Untitled Document
  

1000~1030원 전망 18%…"올해 실적 전망은 작년수준 그칠 것"
美 양적완화 축소 등이 변수…정부에 투자활성화 대책 요구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환율뿐만 아니라 중국성장 둔화 까지, 실물 경기의 긍정적인 요인을 기대하기 힘들다. 올 하반기에도 비상경영을 지속해야할 것으로 우려된다."

국내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대부분은 올 하반기에도 경기회복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기가 나아지고 있다는 정부의 전망과는 사뭇 다르다. 정부와 기업간의 온도차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그러면서 CEO들은 내수회복을 위해서는 정부의 규제 완화 조치와 투자활성화 대책이 시급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중국성장 둔화, 경기 회복 발목 잡아=CEO들은 올 하반기 글로벌 및 내수 경기회복 난망의 원인으로 중국성장 둔화(43%)를 가장 많이 꼽았다. 미국의 양적완화축소(테이퍼링)와 중국의 성장률 둔화라는 양대 대외 변수중 중국의 움직임에 더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이다.

CEO들이 지목한 경기회복 변수는 중국성장둔화 외에도 ▲환율변동(20%) ▲신흥국 금융시장 불안과 위기 전염여부(19%) 등 대외 요인이 82%를 차지했다. 

이로 인해 대기업 CEO들은 올해 실적 전망을 부정적으로 봤다. 지난해 수준에 그칠 것(42%), 감소할 것(12%), 예측 불가능(8%) 등 부정적인 응답이 60%에 달했다.CEO 10명중 6명이 올해 실적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는 셈이다.

반면, 지난해 수준 보다 늘어날 것이라는 긍정적인 응답은 38%에 그쳤다. 대기업 한 CEO는 "중국 경기 부진이 예상보다 심한데, 중국의 기침에 한국경제가 어떻게 버텨낼 지가 관건"이라며"경기회복은 내년 상반기에나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원·달러 환율 1000원대 붕괴 대비해야=국내 대기업 CEO들은 원ㆍ달러 환율 1000원대 붕괴도 시간문제로 보고 있다. 정부가 환율시장에서 발을 뺀 가운데 하방 지지선이 심리적인 지지선인 1030원대에서 1000원대로 후퇴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얘기다.

CEO들은 원ㆍ달러 환율의 반등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1분기 후 원ㆍ달러 환율이 ▲1000~1030원(18%)▲1030~1060원(9%)▲1060원 이상(1%) 등 현 환율보다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한 응답이 28%에 불과했다. 하반기 1000원 이하의 환율 수준에 맞춰 수출 전략을 다시 짜야 한다는 얘기다. 

한 수출업체 CEO는 "달러당 970원까지 각오하면서 움직여야 할 필요성이 있다"며"초비상 사태를 스스로 선포하고 리스크관리 모드에 돌입할 수 있는 방법 외엔 다른 방도가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불필요한 규제 개혁해야=최근 국내에서는 이른바 '천송이코트사건'에서 비롯된 규제 논란이 크게 일었다. 정부도 끝장토론 까지 마련해 가며 각종 규제 조치에 대한 개선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국내 대기업 CEO들이 내수 회복을 위한 정부의 가장 시급한 정책으로 규제 완화(43%)를 꼽은 것도 이같은 맥락에서다. 아울러 ▲투자활성화 및 수출지원(35%)▲부동산 등 건설경기 부양(16%)▲고용확대(5%) 등도 뒤를 이었다. 이는 정부가 글로벌과 국내 경기와의 회복괴리를 줄이기 위해서는 규제완화 등 적극적으로 개입해야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이번 설문조사에서 국내 대기업 CEO들은 정부의 불필요한 규제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이들 CEO는 ▲법인세 최저한세율 인상안▲ R&D 투자세액공제율 차등화 법안▲골목상권에 대한 규제 ▲중기적합업종 등 신사업 관련 규제 ▲상황별 차이를 고려하지 않은 일감 몰아주기 규제 등을 꼬집었다. 통상임금, 정년연장, 근로시간 단축 등 노사관계법과 관련한 불만도 많았다. 아울러 CEO들은 정부의 경제민주화 정책으로 인한 반기업 정서 확산도 우려했다. 

한편 이번 설문에는 유통·식음료 20명, 조선·철강·중공업 15명, 정유·화학 14명, 전지전자 7명, 자동차·부품 7명, 항공·물류·상사 6명, 기타업종 5명 등 74개 기업 74명의 최고경영자(CEO)가 참여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23 오락가락 정책에 … 실손보험사 웃고 소비자 마음 다치고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5.05.10 281
3022 즉시연금보험 상속형 징세 논란 가열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5.05.06 361
3021 "주거래은행 바꾸고 싶지만 영업점 갈 시간 없어"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5.04.29 312
3020 "1952-1984년생 절반 '연금가입 제로(0)'...노후빈곤 위험"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5.04.27 299
3019 대한민국의 허리..옴짝달싹 못하는 40대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5.04.27 280
3018 전·월세 세입자는 268억원 '건보료'…집주인은 안 내는데...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6.20 611
3017 DTI 완화하면 서민 혜택…LTV 풀면 고소득자 유리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6.19 626
3016 코스피, 사흘만에 2000선 재탈환…자동차주 '씽씽'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6.17 585
3015 부가세 2배 폭탄에…음식점 `곡소리`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6.17 586
3014 전셋값 5년3개월 동안 계속 올랐다…40% 급등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6.03 612
3013 KDI "올해 성장률 3.7%‥기준금리 유지해야"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5.28 614
3012 돈 아끼려 골프 끊은 45세 A차장, 애들 학원비는…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5.20 731
3011 국내 증시 떠났던 외국인 돌아오는 이유는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5.15 621
3010 직장인 60% 4월 건보료, 평균 12만원 더 내야...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4.18 713
3009 자영업 대란 시작됐다…자영업자수 사실상 15개월째 감소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4.14 696
» 기업들, 벌써 '환율 1000원' 대비 나섰다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4.14 753
3007 원·달러 환율, 1040원선도 붕괴…레벨 부담감 올라갈 듯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4.10 732
3006 코스피, 미국 양적완화 지속 기대에 2000 돌파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4.10 904
3005 이주열 첫 금통위, 기준금리 연 2.50% 동결. 지난해 5월 이후 11개월째 동결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4.10 777
3004 저축銀 예·적금담보대출 연체이자 없어진다 골든라이프재무설계 2014.04.09 835